베트남 호치민 2박 4일 여행 간략 후기 (+무이네 선라이즈, 슬리핑버스 등)

이번 포스팅은 베트남 여행으로 무이네에 다녀왔던 간략 여행 후기이다. 당시 월요일 하루 휴가를 써서 금요일 밤비행기를 타고 2박 4일로 밤도깨비 여행을 다녀왔다. 

 

베트남 여행을 준비하면서 짧은 일정을 짜는데 애를 먹었다. 그 이유는 무이네에 가기 위해서는 편도로 버스 5시간이 소요되기에, 촉박한 시간 동안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 때문이었다.

 

 

당시 비엣젯 항공을 이용하였고 금요일 밤 출발이어서인지 조금 비싼 편이었다. (34만원, 수하물 20kg 포함) 비엣젯 항공이 저가항공이라 좌석이 좁다는 얘기를 들어서 비상구좌석을 요청했더니, 인천공항에서는 따로 구입해야 된다고 안내받았다. 8천원 내고 구매했는데 그 결과 비상구 좌석에 나 혼자 안게되어 누워서 편히 갈 수 있었다. 

 

베트남 여행으로 호치민을 메인으로 삼는다면 붕따오, 메콩강투어, 원숭이섬 등의 선택지가 있었다. 그러나 사막과 바다를 동시에 볼 수 있다는 무이네를 빼놓을 수가 없었다. 이리저리 검색하다보니 블로거들의 도움을 받아, 슬리핑 버스가 아닌 공항에서 바로 출발하는 교통편(밴)을 예약할 수 있었다.

 

 

호치민 공항에서 무이네로 바로 이동하는 밴을 타면 2~3인의 경우 80$에 가능했다. 한국인 블로거가 베트남 현지 업체에 직접 컨택해서 한국인들을 끌어오는 조건으로 5$를 할인받을수도 있었다. 현지 밴 예약 카카오톡 아이디는 22557979이다. 

 

밤 8시 55분 출발, 새벽 12시 25분 도착 예정이었던 비엣젯 항공은 악명대로 한시간이나 지연되었다. 결국 한시가 넘어서 도착했는데, 유심도 사지 않고 환전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한시 반이 되었다. 내이름을 들고 있는 팻말을 확인했고, 업체에서 보내준 운전기사의 외모가 일치함을 확인한 뒤 바로 무이네로 출발했다. 

 

 

현지 밴은 도요타 자동차로 승차감이 좋았고 뒷좌석을 뒤로 빼서 누워서 갈 수 있었다. 새벽시간에 혼자 운전하면 졸음운전이지 않을까 내심 걱정도 되었으나, 두명이서 나눠가며 운전하는 모습에 조금은 안도할 수 있었다.

 

베트남은 새벽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큰 화물차들이 많았고 도로가 좁았는데, 이들을 추워하면서 과속운전하는 모습에 긴장도 되었으나 금세 눈이 감기고야 말았다.

 

 

베트남 무이네 선라이트 투어는 신투어 현지업체를 통해 예약했다. 위의 사진처럼 카카오톡으로 연락해서 예약을 마칠 수 있었다. 일출을 보는 선라이즈 투어답게 4:30am에 시작하는 코스인데, 당시 비행기가 한시간이 연착된 영향으로 5:30am이 되어서야 도착할 수 있었다.

 

지프를 타고 가장 첫번째 코스인 화이트 샌듄으로 향했다. 그러나 이동하는데에 무려 3~40분이나 걸려서 일출을 볼 수 없었다. 가는 길에 레드듄이 있어서 이곳에 먼저 들어 일출을 봤어야 했나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그래도 ATV를 타고 사막을 달리는 액티비티가 속도감이 느껴져서 좋았고, 당시 생애 첫 사막을 보았다는 사실에 어느정도 만족할 수 있었다.

 

 

무이네 선라이즈 투어 관련하여 검색하다보니 신투어라는 업체에 알게되었고, 현지에 살고있는 친구에게도 물어보니 신투어면 괜찮을거라고 하여 예약했었다. 가격은 프라이빗투어 50만동(원화 25,000원)이었으며 인원은 한명이든 두명이든 세명이던간에 총 50만동만 내면 되었다. 

 

신투어는 명성대로 역시나 친절했고, 가이드 또한 이것저것 많이 알려주려는 눈치였다. 나와 동갑인 가이드의 다른점은 무려 애가 셋이나 있고, 현재 한명 더 임신중이라고.. 확실히 베트남 사람들은 젊은 나이에 결혼하고 애도 많이 낳는 것 같았다. 우리나라의 베이비부머 세대들이 2~30대일때와 비슷한 7~80년대 경제수준이라고 느꼈는데, 앞으로 중국과 같이 상당히 발전할만한 포텐이 있다고 느꼈다.

 

 

무이네 선라이즈 투어는 화이트샌듄-레드듄-피싱빌리지-요정의샘 4코스를 도는 투어이며 대략 9시 전후로 투어가 종료되게 된다. 화이트샌듄에서 ATV를 타고 이동하려면 인당 30만동을 내야 한다. 거의 투어 전체 값과 맘먹는 비용인데, 이걸 타지 않으면 직접 사막 꼭대기까지 걸어가야 한다.

 

걷는데 이동거리가 꽤 길고 푹푹 패이는 모래길이라 힘들수 있다. 사막의 급경사를 ATV를 타고 그대로 내려가는 액티비티는 상당히 스릴이 넘치면서 재미있으니 왠만하면 ATV를 타는 것을 추천한다. 게다가 새벽시간이 지나고 해가 뜨면 상당한 더위가 몰려오니, 나처럼 늦게 도착한다면 무조건 ATV를 타야 한다.

 

 

무이네는 물가가 저렴한 편이므로 수영장과 바다가 바로 보이는 리조트를 3만원에 예약할 수 있었다. 아고다를 통해 예약했을 때 얼리체크인이 가능하다고 했었는데, 현지에서는 안된다고 하여 살짝 당황했다. 여기서 하루 잘게 아니라 잠깐만 이용하고 점심먹고 슬리핑 버스타고 호치민으로 갈거라고 하니 그제서야 방을 내주었다. 

 

간단히 숙소에서 샤워를 한 뒤 수영복을 입고 수영장에서 수영을 한 뒤 바로 앞의 바다로 나갔다. 생각보다 파도가 세서 바다 안쪽으로 수영은 하지 못했지만 정말 장관이었다. 특히 러시아인들이 많아 생소하게 느껴졌다. 일전에 블로그를 통해 정보를 검색하면서 바다를 바라보며 받는 알로에마사지에 대한 정보를 접했는데 정말 괜찮았다. 25만동(한국돈 12,000원)을 내면 한시간동안 바다의 파도소리를 들으면서 알로에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 

 

 

숙소에서 호치민으로 향하는 슬리핑 버스를 예약할 수 있어서 점심먹을 때 캐리어를 프론트데스크에 보관했엇다. 바로 숙소 앞에 유명한 신밧드케밥집이 있어 점심을 먹고 다시 캐리어를 찾아 탐한버스를 타고 호치민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친구집에 도착하여 캐리어를 꺼내 환전한 돈을 찾으려는데 500$를 넣어둔 봉투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돈을 반정도는 지갑에 넣고 나머지는 캐리어에 넣어놨는데 없어져서 제대로 멘붕이 왔다. 동남아 여행을 갈때는 무조건 귀중품은 가방에 소지한 채 이동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게 되었다. 공항에서 캐리어를 옮기면서 빼갔거나, 리조트에 맡겨두었을 때 빼갔거나, 선라이즈 투어를 할때 캐리어를 열어 빼갔을수도.. 그래도 여권을 잃어버리지 않았음을 다행으로 생각했다.

 

 

베트남 여행을 하면서 슬리핑버스는 가장 뒷좌석만 아니면 편리할 줄 알았는데 2층은 생각보다 불편했다. 내가 키가 커서인지 다리를 쭉 뻗을 수 없었고 가방도 마땅히 놓을 공간이 없어 신발만 의자 뒤에 넣고 오는 내내 들고 이동했다. 비바 리조트에서 버스를 예약할 때 1층을 달라고 했어야했는데.. 왠만하면 1층 창가 좌석을 예약하는 것을 추천한다.

 

전날 새벽부터 이동하고 투어 후 수영까지 하니 체력이 거의 소진되었다. 슬리핑버스는 5시간이나 걸리는데 4시간은 자면서 이동했다. 중간에 휴게소에 내릴 때 눈을 떴는데, 출발했을 때 거의 비어있던 좌석은 어느새 만석이 되어있엇다. 

 

 

친구의 집은 2군에 있었는데 한국의 한남동이라나..ㅋㅋ 부유층들이 모여사는 곳에 월세를 내고 살고 있었다. 저녁에 마사지를 받은 뒤 다음날 랜드마크81타워와 호치민 시내를 둘러보았다. 랜드마크81타워는 세계에서 9번째로 높은 빌딩이며, 주변에는 고층 아파트들이 새로 들어서고 있는데 공실률이 높아 관광객들 상대로 에어비앤비를 내주고 있다고 한다.

 

가격이 대략 2~3억정도라고 하는데 곧 지하철도 뚫리고 본격적으로 개발이 된다면 집값이 엄청 오를 것 같아 개인적으로 대출을 받아서라도 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다. 하지만 이곳의 부자들은 저택에 살지 굳이 아파트에 모여살지 않는다면서 집값이 크게 오를일이 없다고 했다. 과연 5년, 10년 후의 베트남 집값이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ㅎㅎ

 

댓글(1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