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FrenchGermanItalianPortugueseRussianSpanish
스페인 여행 세비야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온 론다 누에보다리 (+뷰포인트 가는길)

스페인 여행 세비야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온 론다 누에보다리 (+뷰포인트 가는길)

이번 포스팅은 스페인 여행의 하이라이트, 세비야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온 론다 누에보다리 이야기이다. 론다는 세비야처럼 도시 자체가 크지 않지만, 여느 관광지에서도 볼 수 없는 절경을 선사하는 곳이기에 항상 관광객들로 붐비는 곳이다.

 

세비야에서 버스로 1시간 50분가량 소요되는 론다는 투우 경기로 유명한 곳이기도 하다. 투우 하면 열정적인 투우사의 모습을 떠올리게 되는데, 사실은 소를 극한까지 몰아넣어 죽이는 잔인한 스포츠이다. 현재는 스페인 현지에서도 투우경기가 점차 없어지는 추세라고 한다.

스페인 여행을 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매력적인 도시 론다는 '절벽 위의 도시'로도 불리운다. 그리고 이곳의 랜드마크는 거대한 누에보 다리이다. 절벽으로 갈라져있는 두 도시를 연결하는 누에보다리는 절벽과 절벽 사이에 건축물을 세워 연결하듯이 독특한 외형을 지니고 있다. 

론다에 가기 위해서는 세비야에서 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당시 몇몇 한국인들의 후기를 보았을 때 당일 예약한다면 원하는 시간대에 표를 구매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하여 안전하게 전날에 가서 표를 구입했다. 

 

세비야에서 론다로 가는 버스표의 가격은 25유로였으며 편도보다 왕복이 좀 더 저렴했다. 버스표는 마드리드에서와 마찬가지로 일반과 다이렉트 버스가 나뉘어져 있는데, 짧은 영어로 'RONDA, DIRECTO'라고 하면 알아듣고 표를 준다. 

론다 버스정류장에서 대략 10분정도 관광객들과 함께 길을 따라 걸어가면 타호 공원이 나온다. 이 공원을 가로질러가면 론다의 어느 뷰포인트 못지 않은 멋진 전경을 관람할 수 있다. 

 

이렇게 위에서 절벽 위의 도시를 바라봐도 아름다우나, 아래쪽 뷰포인트로 내려가서 누에보다리를 보는 것이 그 아름다움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일단 론다의 구시가지를 둘러보기 위해 안쪽으로 걸어들어갔다.

스페인 여행의 장점이라면 이처럼 중세시대의 건축물들을 그대로 보존해놓은 관광지가 많다는 것이다. 구시가지로 들어가는 길에 현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기로 했다.

 

론다에는 한국인들에게 유명한 소꼬리찜 요리가 있다. JEREZ라는 레스토랑에서 론다의 특산품 소꼬리찜을 먹었는데, 마치 우리나라에서 먹는 갈비찜의 맛과 비슷해서 정말 맛있게 먹었다. 이와 관련해서는 추가적으로 따로 포스팅을 해봐야겠다.

이렇게 거대한 아치형의 다리가 바로 론다의 명물 누에보 다리이다. 이 다리를 마주하는 절벽에는 자칫 위험해보이는 건물들이 많았는데 거의 대부분이 호텔이라고 한다.

 

누에보다리는 밤이 되면 하나둘 씩 조명이 켜지면서 연출하는 로맨틱한 분위기로도 유명하다. 언뜻보아도 지어진지 수백년이 넘은 역사적인 건물에서 1박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스페인 여행만의 특권이 아닐까 싶다. 

론다누에보 다리 뷰포인트로 내려가기 전에 난간에 걸터서 기념사진을 한장 찍고 이동했다. 살짝 지은 썩소를 보아하니 절벽 아래의 아찔함에 긴장한 듯 하다.

1793년에 완공된 론다의 누에보다리는 42년에 걸쳐 만들어졌다고 한다. 사실 이 다리는 두번째 시도만에 성공한것으로, 첫번째 시도로 지은 다리는 8개월만에 무너져 내렸다고 한다. 두 협곡 사이를 아래쪽부터 단단히 돌을 쌓아올리는 형식으로 진행되었고 무려 40년이 넘는 시간이 흘러서야 완공되었다고 한다. 

 

이렇게 위에서 아래쪽을 보았을 때는 그냥 아치형 다리가 아닌가? 라며 큰 감흥이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누에보다리를 온전히 즐기기 위해서 사람들이 많이 찾는 뷰포인트로 내려가면 그 생각이 달라질 수 있다. 

구글맵에 누에보다리 뷰포인트를 치면 도보로 대략 2~30분이 걸리는 코스가 뜬다. 사람들이 많이 가는 뷰포인트로는 구글에서 알려준 길이 아니라, 중간즈음 장소에서 누에보 다리를 보는곳으로 대략 10분 정도의 도보 시간이 소요된다. 

 

스페인 여행으로 이곳 론다까지 왔으니 조금 힘들겠지만 제대로된 뷰포인트로 가기로 했다. 다만 체력에 어느정도 자신이 있는 사람들만 가기를 바란다. 걸어가는 길이 고풍스러운 중세도시를 걷는 듯한 기분이 들 정도로 아름다우나, 돌아올때는 상당한 오르막길의 연속이기 때문이다.

다리 건너의 이곳에서는 주로 과거에는 아랍인들이 거주했다고 한다. 자세히 보면 초반부의 도시의 건축양식과 이부근의 건축양식이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걸어가는 거리가 꽤 되니 가능하다면 발이 편한 운동화를 신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가는길에 딱히 물이나 음료를 살만한 곳이 없으므로, 누에보다리 근처에서 사거나 가방에 넣어 가는 것이 좋다.

아래쪽으로 내려오다 갈림길에서 위의 건물이 보인다면 오른쪽으로 꺽어서 내려오면 된다. 구글맵을 보고 이곳이 맞나? 싶기도 했는데 역시 구글은 갓구글이었다. 

 

일렬로 평행주차된 자동차들이 고풍스러운 도시의 외관을 헤치는 것 같아 아쉬웠다. 그래도 조금만 더 걸어내려가면 자연 그대로의 론다를 만끽할 수 있다

길을 따라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면서 걸어가는데 마침 사람도 없어서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걸었다. 익숙했던 일상을 떠나 마치 영화속의 한 장면으로 걸어들어가는 듯한 착각이 들기도 했다. 

생각보다 길이 잘 닦여있어 스위스 체르마트의 로텐보덴-리펠베르그의 하이킹 코스만큼이나 만족스러운 경험이었다. 이곳을 따라 조금만 더 내려가면 길이 120m, 높이 80m의 거대한 누에보 다리의 전경을 바라볼 수 있다.

구글맵에서 가리키는 론다 뷰포인트로 가는 길은 조금 힘들긴하나, 패키지여행이 아니라 스페인 자유 여행을 계획해서 왔다면 한번쯤 가볼만한곳으로 느꼈다.

 

단순히 버스를 타고 내려서 도시의 모습을 단편적으로 바라보고 사진을 찍고 이동하기보다는, 이렇게 조금 힘들어도 직접 두 발로 걸으면서 도시를 느끼려는 노력이 스페인 여행의 기억을 좀 더 오래 지속시켜주는 원동력이 아닐까 싶다. 더불어 멋진 인생샷으도 남길 수 있다ㅎㅎ

스페인 여행을 하면서 남부쪽을 계획한다면 주로 세비야를 거점으로 삼게 된다. 그리고 하루정도는 근교 여행을 준비하며 그라나다와 론다를 놓고 고민할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당일치기로는 론다가 거리도 가깝고 음식도 입에 맞기에 한표를 주고 싶다.

 

사실 그라나다는 알카사르성을 보러 가기 위함인데, 성수기에는 2~3개월전에 입장권이 매진되어버린다. 이 티켓을 구하지 못했다면, 세비야에 계속 머무르기보다는 하루쯤은 꼭 당일치기로 론다에 와서 누에보다리를 보고 가는것을 추천한다. 

댓글(7)

  • 2020.12.22 00:35 신고

    알카사르성이 정말 과거의 그들을 생각나게 하는거 같아요.
    정말 사진도 기가막히게 멋지네요.

    • 2020.12.23 22:25 신고

      알카사르성은 그라나다에 있습니다~ㅎㅎ 정말 멋진 곳이었어요

  • 2020.12.22 20:27 신고

    누에보다리의 위엄을 느꼈네요. 아주 멋있습니다~
    세바야는 정말 이름을 많이 들었어요. 그만큼 유명한 것이겠죠~

    저야 일단 북유럽을 다 돌아보려는 버킷리스트가 있으니
    여기까지 가보려면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어요~^^

    • 2020.12.23 22:25 신고

      올해 코로나가 없었더라면 노르웨이에 가볼 예정이었는데 아쉽네요ㅎㅎ 내년에는 꼭 가보고 싶습니다!!

  • 익명
    2022.06.15 22:12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22.06.15 22:12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22.06.15 22:12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