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FrenchGermanItalianPortugueseRussianSpanish
남이섬 짚라인 짜릿했던 스카이라인 짚와이어 탑승 후기 (+서울 근교여행)

남이섬 짚라인 짜릿했던 스카이라인 짚와이어 탑승 후기 (+서울 근교여행)

 

이번 포스팅은 서울 근교여행으로 자주 찾는 춘천 남이섬에 방문한 이야기이다. 배를 타고 들어갈수도 있지만, 좀 더 이색적인 체험으로 스카이라인 짚와이어를 타고 들어갔다.

 

짚라인을 타고 하늘을 날아가면 불과 1분 30초 만에 남이섬에 도착할 수 있다. 생각보다 안전장치가 잘 되어 있었고 상공을 가르는 짜릿한 쾌감까지 느껴볼 수 있었다.

 

 

남이섬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간다면 ITX 청춘이나 경춘선을 이용하여 가평역으로 가야한다. 이후 도보로 이동하면 20분, 택시를 타고 이동하면 5분 정도 소요된다. 

 

자차를 이용하여 남이섬에 간다면 주차요금이 12시간에 4천원이 발생한다. 근처의 닭갈비 집에 식사를 한 뒤 들어가면 주차비가 무료이니 식사 시간대와 맞다면 활용해보아도 좋을 듯 하다.

 

 

남이섬 스카이라인 짚와이어의 이용 가격(패밀리코스)은 성인 기준 49,900원이다. 대략 5도 경사로 이루어진 아파트 25층 높이인 950m 에서 시속 3~40km/h로 날아가게 된다. (남이섬 입장료와 선박이용료 포함)

 

오전 9: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연중 무휴로 이용이 가능하며, 키 140cm/체중35kg 이상부터 탑승 가능하다. 최근에는 자라섬으로 이동 후 남이섬으로 배를 타고 가는 어드벤처코스도 신설되었다. (가격 동일)

 

 

네이버 등을 통해 미리 티켓팅을 한다면 원하는 시간에 탑승할 수 있으나, 주말같은 경우 현장에서 발권 시 오랜 시간 웨이팅이 필요하게 될 수 있다.

 

미리 티켓팅을 했다면 예약시간 30분 전까지 타워 안으로 들어가서 티켓 발권을 해야한다. 이후 대략 탑승시간 15분 전 쯤 엘리베이터를 타고 위로 올라가면 된다.

 

 

마치 아파트 공사현장에 설치되어있는 덜컹거리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데 이 때가 가장 긴장되는 듯 하다. 올라가자마자 바로 앞순서에 대기하고 있던 팀을 발견할 수 있었는데, 앞으로 매달리기보다 편하게 앉아있는 모습에 조금은 안도하게 되었다.

 

 

남이섬 근처에 주차를 할 때만 하더라도 번지타워의 높이가 엄청 높아보였는데, 여기서 바라보니 마치 비행기를 타고 아래쪽을 바라보는 듯 했다. 

 

 

남이섬 짚라인을 탈 때는 위의 캐릭터와 같이 발을 앞으로 쭈욱 뻗어주기만 하면 된다. 안전벨트를 겹겹이 했을 뿐 아니라 앉아서 가기에 크게 부담이 없다. 무엇보다 속도감이 생각보다 빠르지 않아 어르신이나 어린 아이들도 충분히 탈 수 있을 듯 했다.

 

 

남이섬 스카이라인 짚와이어 탑승 시 손목스트랩이 있으면 이렇게 고프로로 촬영이 가능하다. 100장의 사진보다 1개의 영상이 현장감을 보다 생생히 전해주는 듯 하다.

 

돌이켜보면 아파트 25층 높이에 매달려 출발하기 직전이 가장 짜릿했던 것 같다. 북한강의 아름다운 전망을 바라보면서 대지를 가르게 되는데, 스트레스가 절로 풀리게 된다.

 

 

도착지점에서도 겹겹이 스프링 장치가 설치되어 있어 부드럽게 착지할 수 있었다. 직원분들이 일일히 수작업으로 하차를 도와주기에, 시간 당 정해진 인원만이 탑승이 가능한 듯 하다.

 

 

서울 근교여행으로 남이섬에 가볼 예정이라면 짚라인을 타보는 것을 추천한다. 가격대가 조금 있는 편이지만 한국에서 이런 액티비티를 할 수 있는 곳은 많지 않다는 것을 감안하면 충분히 해볼만 한 듯 하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