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베 맛집 비프테키카와무라 본점 고베규의 참맛!!

 

이번 포스팅은 일본 고베 맛집으로 인상깊게 남아있는 비프테키 카와무라 본점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일본에 가면 고베규를 꼭 먹어봐야된다고 들었었는데, 조금 무리해서 이곳에 다녀오기로 했다. 

 

비프테키 카와무라는 테판야키 전문점으로 소고기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디너가 너무 비싸서 조금 저렴했던 런치 시간에 맞추어 방문하기로 했다.

 

 

고베역 바로 앞쪽에도 비프테키 카와무라 간판이 있어 의아했었는데 그곳은 본점이 아니었다. 구글맵을 따라 5분 정도 걸으니 본점을 찾을 수 있었고 안쪽으로 걸어 들어가기로 했다.

 

 

일본 고베 맛집답게 고베규를 인증하는 듯한 자료들과 함께, 마치 미술관인 듯 서양식 조각상들이 다수 있어 자연스레 이목을 끌었다. 

 

당시 따로 예약을 하지 않고 갔었으나 다행히 웨이팅을 하지 않아도 되었다. 런치 메뉴로 인당 12,600엔으로 음료 하나정도 추가하니 한화로 인당 14만원 정도 소요되었던 것 같다.

 

 

일본 여행을 하다보면 아직도 주로 현금을 사용하는 모습에 깜짝 놀라곤 한다. 이곳에서도 카드 결제가 안될까 걱정하였으나 다행히 여러 종류의 카드 사용이 가능했다. 

 

 

일본 고베 맛집 비프테키 카와무라의 스타터인 고베비프 아부리의 모습이다. 테두리 부근에만 살짝 열을 가해 고베규 특유의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참고로 일본의 와규는 A1~A5 중 A4~A5가 상급인데, 이곳에서는 A5 내에서도 최상급의 부위만을 선별하여 취급한다고 한다. 투뿔 한우 중에서도 7~9 등급으로 최상위 등급이 나눠지는것과 마찬가지이다.

 

 

다음으로는 애호박 스프가 준비되어졌다. 어린아이부터 어르신들까지 모두가 좋아할만한 고급진 달콤했던 맛으로 기억한다.

 

 

본격적으로 마늘을 굽기 시작하면서 테판야키의 요리가 시작되었다. 입으로 먹는 맛 만큼이나 눈으로 보는 맛 또한 상당하기에 가격대가 높지 않나 싶다.

 

 

 

야채는 그렇다 쳐도 식빵을 왜 굽나 의아했었는데, 알고보니 고기를 올려놓는 용도로 사용되었다. 온기를 유지할 뿐 아니라 기름기를 자연스레 흡수해주기 때문이다.

 

 

고베규의 영롱한 자태.. 어떤 모습의 마블링이어야 A5 등급 중 최상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입에 넣자마자 녹는다는 표현이 딱 어울리는 맛이었다. 

 

 

DLSR이 아닌 핸드폰 어플로 찍어서 화질이 아쉽게 느껴진다ㅠ 철판 위에서 구워진 고베규와 야채 등은 자리 앞에 세팅된 호일 앞에 정렬하여 세팅해주셨다. 

 

 

겉바속초로 구워진 고베규는 인생 스테이크로 꼽기에 손색이 없었다. 개인적으로는 뉴욕 피터루거 스테이크하우스와 함께 고베 비프테키 카와무라를 스테이크의 최고봉으로 생각한다.

 

피터루거는 고기의 두께와 사이즈 등 야생 육류 본연의 맛으로 압도를 했다면, 이곳에서는 인간의 힘이 더해진 숙성 과정과 함께 다양한 야채들과 어우러지는 조화로움의 끝판왕인듯 하다.

 

 

마지막으로 철판위에 올려진 고베규의 기름을 활용하여 숙주나물을 구워주신다. 일본어로 입에 잘 맞냐고 물어보았으나, 일본어에 능숙하지 않아 끄덕임에 더해 만족스러운 눈빛으로 화답을..ㅎㅎ

 

일본 여행을 하면서 제대로 된 고베규를 맛보고 싶다면 이곳 비프테키 카와무라 고베 본점에 들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가격대가 높은 편이므로 런치 시간을 공략해도 좋을 듯 하다.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