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FrenchGermanItalianPortugueseRussianSpanish
라스베가스 여행 필수코스 스트립 시내의 야경과 벨라지오 호텔 분수쇼

라스베가스 여행 필수코스 스트립 시내의 야경과 벨라지오 호텔 분수쇼

 

이번 포스팅은 미국 라스베가스 여행 코스로 추천하는 스트립 시내와 벨라지오 분수쇼 이야기이다.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워낙 화려했어서인지 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라스베가스 여행을 하면서 그랜드캐년을 가거나 3대 쇼를 볼 수도 있지만, 이렇게 스트립 시내를 걷기만 해도 좋은 듯 하다. 특히 일몰시간에 맞춰서 걸으면 날씨도 좋기은데, 당시에는 마치 하늘에 물감을 풀어놓은 듯 핑크빛 분위기가 압권이었다.

 

사진으로는 빌딩과 호텔들이 그리 커보이지 않지만 건물들 하나하나가 63빌딩 만큼 높이가 상당하다. 게다가 간격도 상당히 넓기에 왠만하면 운동화를 신고 걷는 것이 좋다.

 

 

라스베가스 여행 하면 클럽 문화도 빼놓을 수 없다. 사진에 보이는 마퀴(MARQUEE)같은 클럽은 정장이나 드레스 등 깔끔하게 옷을 차려입고 가야한다.

 

 

라스베가스 스트립의 야경은 뉴욕의 타임스퀘어를 떠올리게 할 만큼 휘황찬란한 조명이 압권이었다. 해가 지지 않는 도시라는 명칭은 이곳을 위한 단어라는 것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다.

 

 

라스베가스 여행 하면 벨라지오 호텔의 분수쇼를 빼놓을 수 없다. 마카오에서 보았던 윈 카지노의 분수쇼도 괜찮았으나 역시나 원조는 그 격이 달랐다.

 

아름다운 음악의 선율에 맞추어 15분마다 진행되는 분수쇼는 매번 레파토리가 바뀌게 된다. 가운데 중앙 명당자리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공연 시작 전 10분 전에는 서있어야 한다.

 

 

분수쇼를 관람한 뒤에는 벨라지오 호텔 안을 둘러보기로 했다. 눈으로 바라보았을 때 거리가 별로 멀지 않게 느껴졌는데, 규모가 너무 커서 로비로 들어가는데만 해도 10분 넘게 걸었던 것 같다.

 

 

그 유명한 바라만 보아도 살이 빠진다는 벨라지오 호텔의 천장 장식이다. 수 많은 해파리들이 천장에 붙어있는 모습이었는데, 식욕을 억제시키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라스베가스 여행을 준비하고 있다면 이곳 중앙 스트립 시내 야경 일정과 벨라지오 호텔을 꼭 넣어보길 바란다. 멋진 공연이나 음식들도 좋지만 화려한 네온사인이 비추는 야경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이다.

 

댓글(4)

  • 익명
    2021.04.06 23:50

    비밀댓글입니다

    • 2021.04.07 18:08 신고

      편향된 보도였나 봅니다 자극적인 기사가 쏟아지니 말이죠 ㅎㅎ 라스베가스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21.04.17 00:08 신고

    라스베가스 또 생각나네요ㅎ
    저희 가족은 코스모폴리탄에서 벨라지오 분수쇼를 즐겼었지요ㅎ
    잘 보고 가요

    지금 83일 미국일주 기록중이예요ㅎ
    시간되실때 놀러오세요ㅎ

    • 2021.04.21 22:41 신고

      83일 미국일주라니 생각만 해도 가슴이 벅차오르는 듯 해요^^

      답방가겠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